소래포구~ 

지금은 오래된 추억이 되었네요.


신혼살림을 인천에서 한지라,

소래포구는 제2, 제3의 고향과도 같은 곳이거든요 ㅎㅎ










바다향이 그립고

싱싱한 해산물이 생각날 때


그리고

사람 냄새 맡고 싶을 때 ...


아내와 아들 데리고 들렀던 곳

그곳이 바로 이 소래포구란 말씀!!











손가락 비닐장갑에 물 채워넣은거 보이시죠 ??

요런거 요즘 통 보기 힘들잖아요 ㅎㅎ

하지만 소래포구에선 볼 수 있다는 사실 !!


소래포구엔 싱싱한 해산물도 많지만

건어물, 젓갈류 등도 바구니마다 그득그득 채워져 있어,

그냥 지나치기 어렵다는 사실!


여기서, 울 와이프의 아들사랑 빠질 수 없겠죠?

아들내미 준다고 잔멸치 한바구니를 사더라구요 ^^

마트보다 훨~ 신선하다나 뭐라나 ㅎㅎ












밥도둑 젓갈도 그냥 지나칠 순 없겠죠?

아~ 짠거 좋아하는 우리 부부, 젓갈 앞에서 한참을 고민하다가

며칠 전에 사다놓은 명란젓, 오징어젓이 아직 많이 남아있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아쉬운 발걸음을 재촉했습니다 ^^











요래요래 젓갈 가게들이 죽~ 늘어서 있어

발걸음을 떼기 힘들었다는 ㅡ.ㅡ













오늘은 제철 소라를 구매하기 위해 먼 길 마다않고

소래포구까지 왔기 때문에


꼼꼼하게!! 

소라 상태를 점검해야겠죠?

물론, 다 싱싱해 보여서 체크라기보단,

구경이라고 보시는게 맞을 듯 ^^


왼쪽 밑에 맛조개 이녀석도 참 좋아하는데,

이녀석은 다음에 사다먹는걸로 하고 ㅎㅎ

오늘은 소라에 집중 !!


사진에 보이는 참소라 가격은

1kg에 8,000원 2kg에 15,000원이죠.

이녀석은 중간 미듐 사이즈구요.

이보다 작은 스몰 사이즈는 1kg에 7,000원

이모다 큰 라지 사이즈는 1kg에 10,000원이더라구요.


물론, 우린 가장 큰 녀석 1kg을 먼저 구입했답니다.










머리크기로 둘째 가라면 서러워 할 녀석, 문어 ..

이녀석도 살짝 삶아서 초장이나 기름장에 찍어먹으면

소주 두 병 쯤은 가뿐하지요.


하지만 오늘은 초딩 아들 포함 셋이서 먹을 계획이기에

이녀석도 다음을 기약하며 ~~ 

인사만 나누고 왔습니다 ^^ 

다음에 만나자 ㅋㅋ 











멍게 비빔밥 생각하면서 꼴깍 침 삼키신 분?

"저요 !!"

저 말고도 많이 계실 것 같은데요 ㅎㅎ


멍게는 호불호가 좀 갈리는 해산물이지만

비빔밥에 넣으면 멍게를 잘 못먹는 사람도 잘 먹는 모습을 봤거든요.


그만큼 바다의 향을 품은 대표적 해산물 중 하나라 사진 한장 찍어봤습니다.


1kg에 9,000원이네요. 가격도 참 착하지 않나요?













대게도 3마리 업어왔네요.

소라 2kg만 사다 쪄먹을까 고민하다가,

대게를 보는순간 어느것 하나 버릴 수가 없더라구요.


그래서 선택했죠.

소라+대게 ㅋㅋㅋ

환상의 조합 아닌가요? 물론, 제 개인적 취향이지만요 ㅎㅎㅎ

 

대게는 1kg당 2만원이더라구요.

세마리 넣었더니 저울이 2kg을 왔다갔다 ㅋㅋ

3마리 2만원에 낙찰(?) 받고,

집으로 곧장 고고 씽 했죠 !!


포장비 1,000원 (얼음 + 스티로폼)은 추가로 지불하셔야 합니다.










아들녀석이 유난히 대게를 좋아하더라구요.

한입 물더니 더 달라고 아우성이네요 ^^

 

참!

입 짧은 아들냄이 대게를 좋아할 줄은 전혀 몰랐다는 ㅡ.ㅡ

 

냄비에 3마리가 다 안들어가는바람에 

우선 두마리만 쪄서 식탁에 올렸는데,

소라 아니었으면 살짝 부족할뻔 했슴돠 ㅋㅋ


물론

소라도 함께 식탁에 올렸지만 ...

너무 흥분한 나머지 사진을 못 찍었네요 ㅡ.ㅡ


암튼, 간만에 방문한 소래포구 나들이

우리 세가족 모두가 만족한 하루였습니다.

 

소래포구에서 한 번 만족

집에서 또 한 번 만족

두 번 만족한 하루!!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남동구 논현1동 | 소래포구 종합어시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담벼락지기 앤트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