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동 중국식당에 자주 들러 한잔씩 하곤 하는데요.

우리가 아는 중화요리 식당과는 좀 다른 곳이거든요.

짜장면, 짬뽕은 없고 중국 현지인들이 먹는 진짜 중국요리만 있습니다.







친구와 한 잔 하려고 대림동에서도 맛있다고 알려진 복래순 반점으로 들어갔네요.

위샹러우쓰라는 요리인데, 빨갛게 볶은 돼지고기와 고수 고추 가 들어간

매콤 짭쪼름한 요리 되겠습니다.

요건 밥이랑 먹어도 밥 한그릇 뚝딱 해치울만한 밥도둑도 되구요.

독한 중국술과도 잘 어울리는 음식입니다.












그리고 이건 이름을 잘 모르겠네요.

중국말을 잘 몰라서 ㅋㅋ

가지와 피망 버섯 등이 들어간 약간 새콤하면서도 매콤한 요리 되겠습니다.

이건 처음 먹어봤는데, 이것도 나름 괜찮더라구요.

고기 일색의 반찬에 채소 볶음이 들어가야 영향의 균형을 잡아주잖아요 ㅋㅋ













요건 서비스라고 주신 건데,

옥수수 통조림에 샐러리 당근이 들어간 요리 되겠습니다.

그냥 샐러드라 생각하고 먹었거든요.

근데 너무 달아서 제 입맛에는 그닥 안 맞더라구요.


이렇게 한 상 차려놓고 중국술 한 병 해치우고 나왔습니다 ^^



**

제 돈 주고 먹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대림3동 | 복래순반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담벼락지기 담벼락지기

슬퍼2


주말에 볼 일이 있어 대림동에 갔다가

간단하게 한 끼 해결하러 중국 식당으로 Go Go~~






복래순반점

02-835-6836

영등포구 대림동 804-27







음식 솜씨 괜찮다는 평에 평소에도 종종 이용하는 식당인데요.

오늘은 면요리가 생각나, 간단하게 한끼 해결하러 들어갔네요.











다루면이라는 중국식 면요리의 일종인데요.

가지를 주재료로 피망, 양파 등이 들어간 비빔면의 일종이라 생각하심 되겠습니다.

중국식 볶음 요리 특색이 바로 걸쭉한 쏘스에 버부린 볶음 채소잖아요.

이 요리 또한 역시 이런 볶음 요리와 면을 버부려 먹는 방식이거든요.











위에 덮인 소스를 밑에 면과 섞으면 요렇게 변신하는데요.

요 맛이 참 중독성 강하다니까요.

물론, 중화요리집에서는 찾을 수 없지만 진짜 중국식당에선 쉽게 볼 수 있는 요리구요.











반찬은 요거 '짜차이' 한가지!!

사실 다른 반찬은 전혀 필요 없습니다. 

요거 하나면 충분하니까요 ㅋㅋ


5,000원짜리 면요리인데, 먹음직스럽지 않나요?

중국요리 궁금하신 분들은 대림동 중국식당 한 번 가보시라구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대림3동 | 복래순반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담벼락지기 담벼락지기





02-842-3409

영등포구 대림동 1057-7








오늘도 대림동 중국식당을 찾아갔네요.

당근, 중국음식이 그리웠더랬죠 ㅋ











우선 마라썅궈라는 매운 중국 요리 하나 시켰습니다.

중국에선 재료를 직접 골라다 주면 즉석에서 요리를 해주는데요.

여긴 전문점이 아닌 관계로 그냥 해주는 대로 먹어야 한다는 ^^

강한 향신료가 자극적인 음식으로,

은근 중독성이 강하답니다.











요건 지난 포스팅에서도 소개해드렸던, 지삼선 되겠습니다.

짭쪼름하니 밥이랑 먹어도 좋고 술이랑 먹어도 좋은,

중국요리 중 우리 입맛에 가장 잘 맞는 요리 중 하나랍니다.

요것도 시켜 먹었죠 ^^












윤기 좔좔~~~ 흐르는게 군침 돌지 않나요?











요건 건두부를 마라썅궈 소스에 무친 것 같은... 

글쎄 서비스로 나와서 뭔지 이름은 잘 모르겠는데,

상당히 자극적인 음식 중 하나입니다.

넓은 면처럼 생긴게 바로 건두부라는 거구요 ㅋㅋ













요렇게 한 상 차려 놓고 세명이서 배 터지게 먹고 나왔습니다.

물론, 술도 얼큰하게 마셨구요 ^^
















***

제 돈 주고 먹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대림2동 | 뼈살관 우육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담벼락지기 담벼락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