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원동 우동집 전에 한 번 소개 한 적 있는데요.

이 날은 무려 2차까지 달린 뒤에 

우동 한그릇 먹겠다고 다시 찾았네요.

매콤한 국물 생각이 간절했거든요.


비는 오락가락하고, 1,2차로 끝매긴 살짝 아쉬웠던 것이죠 ㅋㅋㅋ
그리하야 찾은 곳인데, 같이 갔던 형이 여길 먼저 알았더라구요.

이 근처 사는 데, 상당히 유명한 곳이라는 군요 ㅋㅋ



이 날은 그냥 매운 맛으로 주문했습니다
칼칼한 맛이 전에 먹었던 것보다 훨씬 좋더라구요.
술 마시다보면 허기가 지는데, 그 허기를 달래기에도 충분했구요 ^^




우동에 돈까스 시켜서 한 잔 더 마셨죠 ㅋㅋ

술 안주로 시켜먹었더니 금세 식더라구요.

암튼 이 날의 마무리는 여기까지였는데, 예전보다 더 만족하고 나왔네요 ^^
Posted by 담벼락지기 담벼락지기